오늘 본문에 일반적인 상식에는 맞지 않는 이야기가 등장합니다.

 예수님은 직업이 목수셨고, 어부가 아니셨는데, 갈릴리 바다에서 고기 잡는 일로 잔뼈가 굵은 고수 베드로에게 감히 고기 잡는 일에 관한 충고 것입니다. 이런 충고는 하기도 쉽지 않지만, 충고를 받아들이기는 더더욱 쉽지 않습니다. 이것은 듣기에 따라  기분 나쁘게 들릴 있습니다. 이것은 마치 바둑 구단의 이세돌이나 이창호에게 아마추어가 바둑 훈수를 두는 것처럼 이상하게 들릴 있는 일입니다.

하나 이상한 점은, 예수님이 고기잡는 일에 대해 훈수를 둘려면, 이치에 맞게 해야 하는데, 전혀 상식에 맞는 않는 이야기를 했다는 것입니다. 시간 오전 시간에는 고기가 잡히지 않는 시간일 아니라, 장소도 문제였습니다.   시간에 깊은 곳에서는 고기를 잡을 없는 시간이었습니다. 서진원박사(물고기 박사) 말씀에 의하면, 깊은 곳에서는 그물을 내리는 사이에 고기가 도망가 버린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오늘 성경의 이야기는 무슨 물고기 잡는 비결에 관한 이야기는 아니라는 것을 있습니다. 예수님과 베드로의 만남, 대화, 베드로의 결단 등은 신앙에 관한 이야기요, 인생에 관한 이야기 것입니다.

 

베드로가 예수님의 제자로 부름받은 날은 베드로에겐 기분좋은 날은 아니었습니다. 살다보면 일이 풀리고 기분이 좋은 날이 있는가 하면 일이 안풀리고 기분도 좋지 않은 날이 있기 마련인데, 베드로에겐 그날이 바로 기분이 별로였던 날이었습니다.

동네 사람들과 함께 갈릴리 바다에서 밤새 고기를 잡았지만 마리도 잡지 못했습니다. 아침에 손으로 돌아왔습니다. 어부가 밤새 고기를 잡았는데, 마리도 잡지 못하였다는 것은 굉장히 허탈한 마음을 갖지 않을 없는 상황입니다.

허탈한 심정으로 아침에 배를 바닷가에 대고, 동료들과 그물을 씻고 있었습니다.  베드로의 그물이 그의 심정을 대변하고 있는 같습니다. 뭔가 잡아보려고 하지만 안됩니다. 노력했는데도, 결과가 생각처럼 나오지 않습니다. 뭔가 마음이 허전합니다. (여러분 중에서도 베드로와 같은 심정으로 앉아 있는 분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어찌 연고인지 바닷가에 사람들이 많이 몰려들었고, 예수님은 베드로의 배를 강단 삼아 하나님의 말씀을 가르치셨습니다. 베드로도 말씀을 들으면서 마음에 믿음이 생겼던 같습니다. 베드로는 때까지 그런 은혜로운 말씀을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그날 따라 베드로가 고기도 못잡고, 허탈한 심정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오히려 예수님의 말씀이 귀에 들어왔는지 모릅니다.)

어떤 의미에서 베드로가 예수님을 만나던 , 밤새 고기를 잡지 못하고 허탈한 심정으로 그물을 씻던 그날, 하나님께서 베드로에게 주님을 만날 기회를 주시기 위해, 밤새 고기를 잡지 못하게 하셨다 말할 수도 있습니다. 왜냐하면 물고기들은 창조주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을 합니다. 요나 이야기 아시지요? 요나를 삼켰다가 육지에 토해내기도 하였습니다.

밤새 수고하였지만 그물만 끌어올린 베드로 - 날의 허탈감, 날의 헛수고가 오히려 주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이게 하였다라는 것입니다.

여러분, 일이 풀릴 때보다 일이 안풀리고, 고난이 찾아오고, 슬픔이 찾아올 , 마음이 허전할 , 오히려 하나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이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므로 인생을 살면서, 일이 원하는 대로 되지 않았다고 슬퍼하거나 절망에 빠질 이유는 없습니다. 오히려 은혜를 받을 기회가 되는 것입니다.

여러분 중에서도 2017 해를 살면서 일이 안풀려, 오늘도 근심과 걱정 속에 앉아 있는 분이 있다면, 오히려 오늘 밤이 은혜의 밤이 줄로 믿습니다.

건강의 문제, 신분의 문제, 직장의 문제로, 또한 인생의 의미의 문제로 그물과 같은 허탈한 마음으로 새해를 맞는 있으신지요? 오늘 시간이 여러분에게 주님을 만날 있는 좋은 기회가 되고, 새롭게 주님을 경험할 있는 기회, 소명을 새롭게 있는 기회가 되는 믿습니다.

 

5:4절을 보세요. 말씀을 마친 예수님이 베드로에게 말씀하십니다.

말씀을 마치시고 시몬에게이르시되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내려 고기를 잡으라

예수님이 베드로에게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내려 고기를 잡으라고 하신 것은 앞에서도 말씀드린 것처럼 무슨 물고기 잡는 비결을 가르쳐주신 것은 아닙니다. 물고기는 항상 깊은 곳에 많이 있다라는 뜻은 아닐 것입니다.

예수님의 말씀은 신앙에 관한 말씀이요, 인생에 관한 말씀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여러 가지 이유 때문에 깊이 나아가지 않고, 얇은 곳에 머무를 때가 있기 때문에 예수님은 그들에게 깊은 곳으로 과감히 나아가라고 도전하시는 것입니다. 깊은 신앙의 세계로 나아가라 것입니다.

어떤 교인 교회를 다니듯이 합니다. “부활절, 감사절, 성탄절 1년에 무슨 절기에만 나오는 사람이 있습니다.

어떤 교인은 주일 예배 출석하여 예배드리면 것으로 생각합니다. 성경도 읽지 않고, 공부도 하지 않고, 기도는 식사 기도만 형식적으로 하고, 전도는 번도 해본 적도 없습니다. 봉사나 헌신은 생각도 하지 않습니다.  너무 얇은 곳에만 머무르려고 하는 것입니다.

어떤 교인 종교적인 의무는 하는데, 인격의 변화가 거의 일어나지 않습니다. 예수 믿기 전에도 화를 잘내고, 예수 믿고 나서도 화를 냅니다. 예수 믿기 전에도 사치하고, 예수 믿은 후에도 사치합니다. 믿기 이전에도 교만하고, 믿은 후에는 교만해집니다. 성령의 열매가 맺혀지지 않습니다.

 

이런 문제들을 가지고 사는 성도는 오늘 예수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여야 하겠습니다. 깊은 곳으로 가라” “뭔가 변화를 주라 말씀하십니다.

우리는 생각을 깊이 해야 하겠습니다. 깊이 생각하고 말해야 하겠습니다.

우리는 깊이 기도해야 하겠습니다. 잠깐 기도하고 눈을 뜨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마음을 품고 깊이 기도하는 습관을 만들어야 하겠습니다. ‘듣는 기도’, ‘자기 성찰의 기도 해야 하겠습니다.

우리는 깊이 성경을 묵상해야 하겠습니다. 묵상이라는 말의 어원을 보면, 소가 되새김질하는 것과 같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깊이 묵상함으로써, 말씀이 머리에서 가슴으로, 가슴에서 손과 발로 옮겨져서, 말씀대로 순종하는 제자가 되는 것입니다.

깊이 주님께 감사해야 하겠습니다. 좋은 일이 있을 때뿐 아니라 범사에 감사해야 하겠습니다.

이제 헌신을 결단하십시오. 헌신- 부담이 아니라 하나님의 일에 쓰임받는다는 것은 축복이고 영광입니다. (어떤 집사님, 새해에 목자로 섬기고 싶다고 했습니다. 좋은 결단을 것입니다.)

 

깊은 기도와 말씀을 깊이 묵상하는 신자는 뿌리 깊은 나무와 같고, 물가에 심겨진 나무와 같습니다. 웬만한 바람에 넘어지지 않습니다. 가무는 해에도 걱정할 것이 없습니다. 시절을 쫒아 열매를 맺습니다.

어떤 신자- 작은 환난이 와도 쉽게 흔들리고, 믿음을 저버리고 세상으로 돌아가는가?  깊은 기도와 말씀 묵상을 통해 신앙의 뿌리를 깊이 내리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얇은 곳에서 그물을 내렸던 사람들은 새해에 깊은 데로 나아가실 있기를 축원합니다. 축원합니다. 뭔가 변화를 주시기 바랍니다. 깊은 곳으로 나가십시오.

 

오늘 본문의 이야기에서 아주 중요한 부분은 베드로의 반응입니다. 베드로는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순종하겠다 고백했습니다.

5:5, “시몬이 대답하여 이르되 선생님, 우리들이 밤이 새도록 수고하였으되 잡은 것이 없지마는 말씀에 의지하여 내가 그물을 내리리이다 하고

앞에서도 말씀드렸지만, 베드로가 예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어부로서의 경험이 있었고, 자존심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베드로는 자신의 자존심, 경험, 지식보다 하나님의 말씀의 권위를 인정하였습니다.

믿음이란 무엇인가? 생각, 경험, 자존심 등을 내려놓고 하나님의 말씀의 권위를 인정하고, 말씀에 온전히 순종하기로 결단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말씀이 진리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이생명입니다. 씨앗과 같습니다. 옥토와 같은 마음 밭에 떨어지면 반드시 결실하게 됩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기준입니다. 아모스 선지자는 다림줄 환상을 보았습니다. 다림줄- 집이 반듯하게 세워지는지를 기준을 잡아주는 줄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다림줄입니다. 말씀에 따를 , 인생이란 집을 바르게 지을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거울입니다. 우리가 날마다 거울 앞에서 서듯이 말씀의 거울 앞에서 서야 하는 것입니다.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것으로 교훈과 책망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인한 책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영의 양식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먹지 않고 없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나침반이요, 지도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의 인도를 받지 않고 바른 방향으로 나갈 수는 없습니다.

 

베드로 사도는 예수님을 믿는다는 것은 그의 말씀을 믿고 순종하는 것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의 말씀이 떨어졌을 , “선생님, 우리들이 밤이 새도록 수고하였으되 잡은 것이 없지마는 말씀에 의지하여 내가 그물을 내리리이다라고 선언했습니다.

우리도 오늘 송구영신 예배를 드리면서 주님께 고백했으면 합니다. “주님, 2018년에는 생각이나 철학이나 경험이나, 뜻에 의지하기 보다 주님의 말씀에 의지하여 그물을 내리겠습니다.”

무슨 일을 하든 주님의 말씀에 의지해서 하겠습니다.” “날마나 말씀 붙잡고 걸음 걸음씩 나가겠습니다.”

말씀 충만이 성령 충만입니다. 2018 새해에 말씀으로 충만하실 있기를 기원합니다.

 

베드로는 주님의 말씀에 의지해서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내렸을 ,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를 경험하였습니다.

그물이 찢어질 정도의 많은 고기를 잡게 것입니다. 전날 밤에는 밤새 수고하였지만 빈그물만 끌어 올렸었는데, 주님의 말씀대로 순종하였더니, 그물이 찢어질 정도의 고기를 낚은 것입니다.

 

그런데, 이후의 베드로의 반응이 재미있습니다.

5:8,시몬 베드로가 이를 보고 예수의 무릎 아래에 엎드려 이르되 주여 나를 떠나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고백은 베드로가 주님을 진심으로 경험했음을 나타내 주고 있습니다. 예수님을 하나님의 아들, 메시야, 진정한 주님으로 믿게 것입니다. 그래서 자신의 부족함, 더러움을 보게 것입니다. 하나님을 만난 사람의 특징은 자신의 부족함을 보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의 반응은 나는 죄인입니다입니다.

이사야선지자도 환상 중에 여호와 하나님을 뵈었을 , “화로다, 내가 망하게 되었도다. 나는 입술이 부정한 사람이요 나는 입술이 부정한 백성 중에 거주하면서 만군의 여호와이신 왕을 뵈었음이로다”(6:5)라고 했습니다.

이제 베드로의 진심, 그의 믿음을 확인한 주님은 어떻게 하셨나요?

드디어 베드로를 제자로 부르셨습니다.

지금까지는 물고기를 낚는 어부였는데, 이제 사람을 낚는 어부로 부르셨습니다. 거룩한 부르심에 베드로는 순종하였습니다.

5:10-11절을 보세요.

세베대의 아들로서 시몬의 동업자인 야고보와 요한도 놀랐음이라 예수께서 시몬에게 이르시되 무서워하지 말라 이제 후로는 네가 사람을 취하리라 하시니 그들이 배들을 육지에 대고 모든 것을 버려두고 예수를 따르니라

 

본문은 예수님이 베드로를 만나시고, 그를 제자로 부르시는 장면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2000 갈릴리 바다에서 베드로를 부르셔서, 제자로 삼으신 주님은 오늘 삶의 현장에서 그물을 들어올리며 삶의 무의미 속에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동일하게 찾아오셔서, 말씀하시고, 제자로 부르시는 것입니다.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내리라.” “이제 후로는 네가 사람을 취하리라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사람을 취하는 , 사람을 낚는 사명은 사도들만의 사명은 아닙니다. 모든 교회, 모든 성도의 사명인 것입니다. 보다 귀한 사명은 없습니다. 사람을 취하는 것이 교회의 목표입니다. 시대와 환경은 다르지만,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으로 제자를 삼으라 지상 명령을 우리도 동일하게 받았습니다.

 

예수님은  이를 위해 세상에 오셨고, 이를 위해 죽으셨고, 죽음을 이기시고 부활하셨습니다.

이를 위해 믿는 자들에게 성령을 부어주셨으며, 온갖 은사를 부어주십니다.

 

문제는 순종입니다.

베드로와 안드레, 야고보, 요한은 모든 것을 버려두고 주님을 따랐습니다. 일생을 사람 낚는 어부로 살았습니다. 그래서 풍성한 열매맺는 삶을 살았습니다. 베드로는 에수님의 부름 받은 사건을 일생동안 잊지 못했을 것입니다. “ 주님의 부르심에 순종한 것이 얼마나 잘한 결정이었던가!”

오늘 여러분은 베드로처럼 모든 것을 버려두고 주님을 쫒을 수는 없을 것입니다.  또한 주님은 여러분에게 직업까지 버리라고 요구하시지도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모든 성도는 어디에서 무슨 일을 하든 사람을 낚는 어부로서의 삶을 살아야 한다고 말씀하고 계십니다.

 

새해에 여러분의 가정에 주님의 은혜와 평강이 넘치게 임하길 기원합니다.

여러분이 하는 , 직장, 사업 위에도 주님의 은혜와 축복, 형통의 복이 임하길 기원합니다.

 

무엇보다 새해에 여러분이 사람을 낚는 어부, 전도자로서의 삶에 많은 열매가 있기를 축원합니다.

목장- 영혼구원하여 제자삼는 일에 최우선 과제로 두고 섬기실 있기를 바랍니다.

중보 기도 영혼 구원을 위해 많이 중보기도를 하실 있기를 바랍니다.

전도 - 새해엔 담대하게 입을 열어서 많은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해가 되길 축원합니다. 사람을 취하는 , 영혼을 구원하는 일보다 중요한 일은 없습니다.

 

말씀 요약

깊은데로 나아가라-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오늘 우리들에게도 깊은 데로 나가서 그물을 내리라고 말씀하십니다. 기도와 말씀, 헌신 모든 영역에서 깊어지길 있어야 하겠습니다. 깊은 데로 나아갈 , 많은 은혜를 체험하게 것입니다. 그물이 고기로 가득 채운 그물이 되기도 하는 것입니다.

말씀에 의지하여 그물을 내리리라 베드로의 고백입니다. 베드로는 하나님의 말씀의 권위를 인정하고 따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생명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의 권위 앞에 철저히 순종하는 해가 되길 바랍니다. 하루 하루 말씀에 붙잡혀 사실 있기를 바랍니다.

이제 후로는 사람의 취하리라 예수님의 부르심입니다. 새해에 어디서 무슨 일을 하든, 영혼을 구원하고 제자삼는  일에 동참하길 기원합니다. 영혼이라도 구원하여 하나님께 받을 상급을 많이 쌓는 새해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영혼 구원보다 중차대한 일은 없습니다. 아멘.